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尹대통령 이재용과 만남 분위기 굉장히 좋았다"

등록 2022.05.21 12:00:10수정 2022.05.21 12:0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이재용과 악수하며 "진작 왔어야 했는데"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시찰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첫 만남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굉장히 분위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1일 취재진과 만나 "윤 대통령이 포괄적인 소감을 말하지는 않았지만 어제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굉장히 좋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일 삼성전자 평택 공장에서 이 부회장을 만난 뒤 악수를 청하며 "진작에 왔어야 했는데"라고 말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이 부회장 등 여러 사람이 모여 환담을 나누는 시간도 보냈다고 밝혔다.

다만 이 부회장의 광복절 사면 여부를 놓고 이야기가 나왔냐는 질문에는 "그런 얘기는 들어본 적 없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한미동맹의 정상회담이었고 거기서 다룰 복잡한 이슈와 현안이 너무나 많았기 때문에 거기에 집중했다"고 뒷얘기를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