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현진 "직구·체인지업 제구 유지하면 더 나아질 것"

등록 2022.05.21 14:0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일 신시내티전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첫 승

associate_pic

[토론토=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이 20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1회 투구하고 있다. 2022.05.21.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쾌투를 선보이며 시즌 첫 승을 수확한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직구, 체인지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무실점 쾌투를 펼쳤다.

팀이 2-0으로 앞선 6회초 교체된 류현진은 토론토가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2-1 승리를 거두면서 시즌 첫 승리를 품에 안았다.

류현진이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9월 7일 뉴욕 양키스전(6이닝 무실점) 이후 256일 만이다.

시즌 초반 부진과 부상으로 고전했던 류현진은 이날 호투로 부활을 선언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9.00에서 6.00으로 끌어내렸다.

경기 후 류현진은 "한 시즌을 치르다 보면 안 좋을 때가 있다. 안 좋은 경기는 빨리 잊고, 다음 등판을 준비했다"며 "언젠가는 나아질 것이라 생각했다"고 첫 승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넷과 TSN 등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직구 구속이 올라갔고, 주무기 체인지업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 덕에 호투를 펼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야구 통계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은 포심 패스트볼(27개·35%), 체인지업(22개·28%), 커브(16개·21%), 커터(13개·17%)를 고르게 섞어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92.9마일(약 150㎞)을 찍었다. 평균 구속도 시속 89.7마일(약 144㎞)에 이르렀다.

여기에 시속 125~130㎞대의 체인지업과 시속 110㎞대의 커브를 섞어던지며 신시내티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그는 "나는 직구와 체인지업의 제구로 타자들과 싸우는 투수다. 오늘처럼 좋은 제구를 유지한다면 앞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토론토 타선은 다소 침체한 모습이다. 토론토 타선은 4회까지 득점을 올리지 못하다가 5회말 조지 스프링어의 중전 적시타, 보 비솃의 좌전 적시 2루타를 엮어 2점을 뽑았다.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던 류현진도 그제서야 승리 요건을 갖출 수 있었다.

이에 류현진은 "선발 투수들과 마찬가지로 타자들도 좋을 때가 있고, 안 좋을 때가 있다. 타선 침체가 나에게 영향을 주지는 못한다"고 잘라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