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개청 60주년' 농진청, 지역 어린이·가족 초청 농촌 현재와 미래 체험

등록 2022.05.21 13:56: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개 소속기관과 개청 60주년 기념 행사 진행
농업 연구 현장 투어·다채로운 체험 행사 호응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농촌진흥청은 21일 지역 주민과 함께 개청 60주년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우리나라 농업기술 혁신을 견인하고,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농촌진흥청이 개청 60주년을 맞아 미래 세대에게 대한민국 농촌의 현재와 미래를 알렸다.

농촌진흥청은 21일 농진청과 4개 소속기관 일원에서 '개청 60주년 기념 지역주민과 함께'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어린이 체험, 문화 공연, 기획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역 주민에게 연구시설을 개방해 농업·농촌 연구에 대한 이해를 돕고,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는 우리나라 농업기술의 발전상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로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지역 주민과의 소통 창구를 넓히고,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4대 농업 연구기관 순환버스 관광(셔틀버스 투어), 어린이 농업과학 체험 운영, 주민 참여형 기획 행사와 공연 등이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국립농업과학원은 곤충박물관 견학과 애완곤충 체험을 진행했다. 국립식량과학원에서는 유채, 밀밭 길을 걸으며 농촌의 정취를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는 고(故) 우장춘 박사 일대기를 알아보고, 온실을 둘러봤다. 국립축산과학원은 가축 개량의 역사를 설명하고, 가족사진 촬영 기회를 제공했다.

관내 만성초, 온빛초 재학생 170여명이 다녀간 어린이 농업과학 체험 공간에서는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과학 체험 행사가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농촌진흥청은 21일 지역 주민과 함께 개청 60주년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재판매 및 DB 금지



아이들은 동물의 정자·난자 생식세포 실습과 과일·채소의 디엔에이(DNA) 분리 관찰, 우유가 치즈로 만들어지는 원리를 이해하는 스트링 치즈 만들기 등 평소 접하기 쉽지 않은 농업 과학 체험을 했다.
 
어린이 체험 공간에서는 반려식물 만들기, 무인기(드론) 체험교실, 가상현실 지능형 농장(VR 스마트 팜) 체험이 진행돼 흥미를 더했다.

주 행사장에서는 농업 골든벨, 마술 공연 등이 펼쳐졌고, 행사에 참여한 500가족에게는 체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액자로 만들어 전달했다.

아이들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지역 주미인 배정미씨는 "평소 방문하기 힘든 국가 연구기관에서 지역 주민을 위한 행사를 열어 우리나라 농업 연구의 현주소를 제대로 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뜻깊었다"며 "여러 가지 체험을 즐기며 모처럼 아이들과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최유림 농진청 개청 60주년 기념사업 추진기획단장은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개청 60주년 기념행사가 농업연구 현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지역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농촌진흥청은 21일 지역 주민과 함께 개청 60주년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기념사를 하는 조재호 농진청장.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