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억제 태세 강화…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노력"

등록 2022.05.21 17:1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戰, 민주주의에 대한 전쟁이자 영토 주권에 대한 도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우리는 억제 태세를 강화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가진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저는 교류를 강화시키고, 이를 통해 지역 안보 위협에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군과 미군은 함께 전쟁에 참전한 이후 수십년 동안 한국의 자유를 위해 싸워왔다"며 "이건 우리의 힘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고, 우리 동맹의 내구성을 보여준다. 우리는 어떤 위협에도 함께 맞설 준비가 돼 있다"며 한미동맹에 거듭 힘을 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 침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국민이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해 많은 응원을 보여줬다. 푸틴의 우크라이나 전쟁은 단순한 유럽 사안이 아니고, 민주주의에 대한 전쟁이자 영토 주권에 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는 글로벌 대응 차원에서 전세계 동맹 파트너와 함께 러시아 국제규범 위반을 규탄한다"며 "러시아는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