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적극 지원…상징적 성과"

등록 2022.05.21 19:2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미공동성명, 보편적 가치동맹으로 나아가겠단 양국 결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22.05.2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해 "양국 관계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됐다는 점이 상징적인 성과"라고 평가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국민의힘은 '한미 정상 공동성명'이 제시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공동성명에서 한국과 미국은 공동의 정치, 경제, 안보 그리고 양국 국민 간 유대라는 공통의 가치를 다지고 단합했다"며 "공동성명은 한미동맹이 전통적 의미의 ‘안보 동맹’ 강화부터 미래를 위한 ‘경제 동맹’, 나아가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동맹’으로 나아가겠다는 한미 양국의 결의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보 분야에 대해선 "한미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뿐만 아니라 북한에게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대화의 길이 여전히 열려 있음을 강조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양국 정상은 북한 인권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코로나19방역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국제사회와 협력 할 것을 약속했다"고 했다.

경제 분야 관련해선 "한미 정상은 전략적 경제·기술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특히 대통령실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하여 양국이 수시로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보편적 가치’를 위해 한미동맹은 한반도를 넘어서 인태지역 질서를 함께 구축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며 "그 첫걸음이 ‘인태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이 선진 민주국가, 세계 10위권의 경제강국, 문화대국으로 발전하는데 가장 중요한 도움을 준 국가이자 혈맹"이라며 "야당과 적극 협력하여 한미 양국이 도모해 갈 새로운 국제질서 재편에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