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열대성 유해남조류' 감시시스템 개발…"기후변화 대비"

등록 2022.05.23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구온난화로 국내 출현 가능성 높아져
2019년부터 분자생태적 검사방법론 연구
독소 유전자 마커 개발·분석 시스템 구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분자생태적 모니터링 시스템 개요(자료=국립환경과학원 제공)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열대성 유해남조류의 국내 출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응하기 위한 감시 시스템이 최근 마련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열대성 유해남조류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유전자 정보를 이용한 검출방법을 개발하는 등 분자생태적 관측 시스템을 최근 구축했다고 23일 밝혔다.

열대성 유해남조류는 염주말목(Order Nostocales)에 속하는 사상성 남조류로 실린드로스퍼몹시스, 쿠스피도쓰릭스, 스페로스퍼몹시스 등이 있다. 기후변화로 낙동강 등 국내 수계 출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 낙동강물환경연구소는 지난 2019년부터 분자생태적 검사방법론 연구를 추진했다.

먼저 낙동강에서 열대성 유해남조류 4종 27주를 분리하고 각각의 유전정보를 분석해 2019∼2021년 미국 생물공학정보센터(NCBI)에 등재했다. 유전정보를 이용해 독소 유전자 마커 총 8세트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아울러 첨단 유전자 정량분석장치(ddPCR)를 이용해 하천과 호수에서 열대성 유해남조류를 밀리리터당 1세포까지 정밀하게 검출 가능한 정량분석 시스템을 지난 2020년 구축했다고 한다.

분자생태적 관측 시스템을 적용해 낙동강 8개 보 구간을 대상으로 지난 2020년 3~11월 독소 유전자를 조사하기도 했다.

조사 결과 열대성 유해남조류 4종의 출현은 확인됐으나 그 출현량은 매우 낮아 열대성 유해남조류에 의한 독소 발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연구 결과는 2020년 10월, 지난해 3월, 올해 5월 3회에 걸쳐 국제학술지에 게재해 분석방법의 유효성을 확인했다.

박주현 국립환경과학원 낙동강물환경연구소장은 "유전자 정보를 이용한 분자생태적 관측 시스템 구축으로 우리나라 수계에서 열대성 유해남조류의 발생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수원 관리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