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 외교 "中이 IPEF 참여할 수 있게 韓이 유도할 것"

등록 2022.05.22 22:18:49수정 2022.05.22 22:2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IPEF 중 13개국 경제무역 관계 갖고 있다"
"중국과 한중 FTA 후속 협상을 하고 있다"
북한 코로나에 "스스로 해결하게 도와야"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시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박진 외교부 장관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22.05.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미국 주도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에 중국이 참여할 수 있게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2일 KBS 9시 뉴스에 출연해 "IPEF에 속한 13개 나라들이 전부 중국과 어떤 형태로든 경제·무역 관계를 갖고 있다. 중국을 제외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에 경제를 한다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며 "중국이 그런 규범과 질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역할을 한국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IPEF가 중국 견제 기구라는 관측에는 "너무 한 면만 보는 것 같다"며 "한국도 중국과 다층적으로 경제 통상, 무역 투자, 서비스 등 관계를 갖고 있다. 한중 FTA(자유 무역 협정) 후속 협상을 하고 있고 또 동아시아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RCEP)에서 같은 멤버이기도 하다"고 반박했다.

박 장관은 이어 "제가 볼 때 중국 견제가 중요한 게 아니고 새롭게 펼쳐지는 인도태평양 질서 하에서 어떻게 하면 미래 성장을 담보하고 먹거리를 찾는가 하는 것"이라며 "그런 원천적인 고민이 지역 나라들로 하여금 이런 협의체를 만들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가장 중요한 것은 공급망과 에너지, 인프라, 반부패 등 디지털 경제 전환 시대에 산업 구조가 다르고 상대적 경쟁력이 다른 나라들이 상생·공영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한미 정상 회담에서 대북 강경책이 나왔다는 관측에는 "실질적인 비핵화를 위해서는 말로만 하는 게 아니라 북한이 그동안 가지고 있는 관련 시설을 공개하고 사찰을 통해 검증 받고 폐기 절차로 들어가는 그런 일련의 과정이 있다"며 "그런 과정을 북한이 선택할 수 있게 우리가 일관된 정책, 그리고 인센티브를 제공해 실제적으로 비핵화 하도록 하는 게 가장 바람직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코로나19 상황에 관해서는 "북한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북한이 비핵화에 있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보장될 수 있는 원칙 수준에서 북한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이번 한미 정상 회담 중 중요하게 다뤄진 인도태평양 전략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광저우에서 열린 중국-파키스탄 외무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데 열중하고 있다"며 "목적은 중국 포위 시도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를 미국 패권의 앞잡이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