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천과학관, 내달부터 우주쓰레기 주제 3D 우주영화 상영

등록 2022.05.23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2분 내외 시네마틱 3D 영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국립과천과학관은 최근 우주산업의 급속한 발전과 경쟁적인 우주기술 개발 등으로 인한 오염된 우주환경을 알리기 위해 '우주쓰레기'(Space debris)를 모티브로 영화로 제작해 상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상영하는 영화 '스페이스 패러독스'(Space Paradox)는 어디선가 날아온 우주 잔해물로 인해 우주선에 심각한 고장이 발생하고 우주선에 탑승한 우주인이 탈출하는 내용의 약 12분 내외 시네마틱 3D 영상이다.

과천과학관이 6개월 동안 자체 기획으로 우주과학기술 전문가 자문을 받아 제작했다. 상영 장소는 첨단기술관(2층) 우주여행극장이며, 오는 6월 1일부터 상영된다. 우주여행극장은 약 220㎡ 규모로 영상 시스템 환경을 새로 설치했으며, 극장 주변은 우주기술에 대한 소개로 구성했다.

이번 우주여행극장 재개관을 추진한 이춘호 연구사는 "우주에 관심이 많은 청소년에게 우주과학기술과 우리가 처한 우주 환경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우주 영화, 다큐멘터리를 지속해서 상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