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盧 추도식 '두 모습'…박지현·이준석 곤욕 vs 문재인·이재명 환호

등록 2022.05.23 14:30:13수정 2022.05.23 16:57: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곤욕' 이준석 추도식 입장하다 "집 가라"
박지현 향해 "내부총질하냐" 야유 보내
추도객들, 文·이재명 입장할 땐 '박수'맞이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이 2022년 5월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잔디동산에서 열린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추도식에는권양숙 여사,아들 노건호 씨,딸 노정연 씨,손녀 노서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정세균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한덕수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서울·김해=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거센 항의 속에 곤욕을 치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생태문화공원 잔디광장으로 들어서던 중 길을 막아선 추도객들에게 둘러싸였다.

추도객들이 "집에 가라", "꺼져라"고 외치며 이 대표를 둘러싸 인파가 뒤엉키며 위험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주위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이 대표가 인파를 지나 추도식장에 들어섰지만 일부 시민들은 "준석아, 밝혀라. 했냐 안 했냐"고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이 대표에 앞서 추도식장에 입장하던 박지현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도 강성 지지자들의 항의에 직면했다.

박 위원장이 봉하 사저를 나서 추도식장으로 향하자 일부 시민이 "박지현 물러나라", "내부총질이나 하느냐"며 야유를 보냈다. 다른 추도객들이 "아저씨, 욕하면 안 된다"고 제지했지만 고성이 이어졌다.

추도식 자리에서도 내빈 소개 과정에서 이 대표를 비롯한 정부여당 참석자와 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위원장 등의 이름이 나올 때마다 "꺼지라"는 야유가 나오기도 했다.

associate_pic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한편 추도객들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향해선 환호를 보냈다.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내외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노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사저에서 나와 추도식장에 들어서자 추도객들은 박수를 치며 응원을 보냈다.

앞서 이재명 위원장과 조정식, 박주민, 이재정 의원 등이 사저를 나와 추도식장으로 향할 때도 연도에 선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연호하며 박수를 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