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왜 나만 빼고 술마시냐"...강남 한복판 '묻지마 흉기 난동' 30대女, 경찰 조사 중

등록 2022.05.23 17:22:21수정 2022.05.23 18: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면식 없는 여성들에게 흉기 휘둘러
"왜 나만 빼고 술 마시냐"고 말하기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술에 취해 서울 강남구에서 일면식 없는 여성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2일 오전 12시5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여성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길을 가던 A씨는 일면식이 없던 피해자들에게 "왜 나만 빼고 술을 마시냐"고 말하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피해자가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찰과상을 입었지만 흉기로 직접적으로 다치거나 병원으로 이송된 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