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로여도 맛있다…과자·콜라·맥주에 '제로' 열풍

등록 2022.05.24 07:30:00수정 2022.05.24 09:2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로 즐겁게 건강 관리하는 '헬시 플레저' 인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식품업계에서 설탕 대신 대체 감미료를 사용해 칼로리를 낮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를 출시했다. 탄산 음료 위주였던 '제로 식품' 시장을 이번엔 과자 시장으로 확대한 것이다.

롯데제과 '제로' 제품은 총 5종이다. 과자류인 '제로 초콜릿칩쿠키' '제로 후르츠 젤리' '제로 카카오 케이크', 빙과류인 '제로 아이스콜라' '제로 아이스초코바' 등이다.

이들 제품은 설탕 대신 에리스리톨과 말티톨을 사용했다. 특히 '제로 후르츠젤리'와 '제로 아이스콜라'는 칼로리가 일반 제품에 비해 각각 25%, 30% 가량 낮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대체 감미료를 사용한다고 해서 맛이 없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맛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두고 제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제로 탄산음료도 열풍이다. 과거와 달리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즐겁게 건강 관리를 하는 트렌드가 부상하며 당류와 칼로리가 낮은 제로 음료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 시장은 최근 5년간 2배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제로음료는 설탕 대신 아스파탐, 수크랄로스 등 인공감미료를 넣어 당류가 없고 칼로리가 낮은 음료다. 국내 출시된 대표적인 제로 탄산음료로는 코카콜라 제로 슈거, 나랑드 사이다 등이 있다.
associate_pic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1월 선보인 '칠성사이다 제로'가 폭발적 인기를 끌며 과일향 탄산음료 탐스 제로를 출시하는 등 제로 칼로리 탄산음료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칠성사이다 제로'는 칠성사이다의 맛과 향은 그대로 유지하며 칼로리만 0㎉로 줄인 제품으로 출시 이후 지난 1년간 1억2000만캔이 팔렸다.

농심도 '웰치제로 그레이프맛'과 '웰치제로 오렌지맛'을 출시했다. 웰치소다의 상큼한 과일 맛은 그대로 살리며 칼로리를 제로로 줄였다.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 버거도 탄산음료 수요가 본격 증가하는 여름철을 맞아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칼로리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0 칼로리 제품으로 선보이며 라인업 확대에 나섰다.

일화는 칼로리와 설탕은 물론 카페인까지 없는 콜라 '부르르(brrr) 제로콜라 카페인프리'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국내 최초로 카페인을 첨가하지 않은 카페인 프리 콜라다.
 
associate_pic



지방과 나트륨 등 특정 성분을 줄인 '로우 푸드(low food)'도 인기다. 오뚜기는 기존보다 지방 함량을 40% 줄인 '가벼운 참치' 5종을 선보였다. 오비맥주는 프리미엄 논알코올(무알코올) 음료 '호가든 제로'를 출시했다.

호가든 밀맥주와 같은 원료를 사용해 동일한 발효 및 숙성 과정을 거치고 마지막 여과 단계에서 알코올만 추출했다. 논알코올 음료지만 호가든 밀맥주 특유의 부드럽고 풍성한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식음료 업계 관계자는 "최근 건강관리를 하면서도 즐거움을 놓치지 않는 '헬시 플레저(Healthy pleasure)'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굶는 다이어트 대신 칼로리가 낮은 제품 선호도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