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토리·알칸타라, MLB 이주의 선수 선정

등록 2022.05.24 09:5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토리는 홈런만 6개…알칸타라는 두 경기에서 2승

associate_pic

[보스턴=AP/뉴시스]트레버 스토리. 2022.05.21.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트레버 스토리(보스턴 레드삭스)와 샌디 알칸타라(마이애미 말린스)가 지난주 메이저리그(MLB)를 빛낸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MLB 사무국은 두 선수가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24일(한국시간) 밝혔다.

스토리는 20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홈런 3개와 7타점을 쓸어담는 등 지난주에만 타율 0.360, 6홈런, 14타점의 불방망이를 자랑했다.

개막 후 한 달 반 동안 15타점에 그치면서 실망을 자아냈지만 지난주 완전히 반등에 성공했다. 스토리가 이주의 선수상을 가져간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알칸타라는 지난주 두 경기에 등판해 2승을 쓸어담았다.

워싱턴 내셔널스전(17일)에서는 8이닝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23일)를 상대로는 9이닝 3실점(비자책)의 호투를 선보였다. 17이닝을 던지는 동안 자책점은 1점에 불과했다.

덕분에 알칸타라는 데뷔 후 처음으로 이주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