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현 '586 용퇴안 논의'에 윤호중 "당과 협의된 것 없다"

등록 2022.05.24 13:57:50수정 2022.05.24 14: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국민호소문' 회견 후 취재진 '586 불출마 없나' 지적
박지현 "오늘내일 당내 논의 거쳐 금주 중 발표하겠다"
윤호중 "지도부 아직 논의한 적 없어…개인 차원 발표"
김용민, 박지현 호소문 겨냥 "사과로 선거 못 이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윤호중 공동추진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 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박지현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금주 중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대년생) 용퇴론' 등 쇄신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당과 협의된 것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통합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이후 기자들과 박 선대위원장이 밝힌 '쇄신안' 발표와 관련해 지도부와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논의된 적 없다"고 답했다.

'박 선대위원장이 앞으로 논의할 계획이 있다고 했다'는 말에는 "아직 논의해본적 없다"며 "(호소문 발표 등은) 개인 차원의 입장발표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 선대위원장은 6·1 지방선거에서의 지지를 호소하는 내용의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586세대 용퇴' 등의 내용이 담긴 쇄신안 발표를 예고했다.

박 선대위원장은 '애초에 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는 이재명·송영길 후보가 나오지 말았어야 하는 것 아닌가. 586 같은 주류 세력의 차기 총선·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등이 있어야 하지 않나' 라는 취재진의 지적에 "그 지점에 대해서는 당내에서 충분한 논의를 오늘·내일 중 거쳐 금주 중으로 발표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당 내 논의할 계획이 있는 건가'라는 질문에는 "네 그렇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4. photo@newsis.com


'대국민 호소문'에서는 "민주당을 팬덤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다"며 당의 지난 과오를 사과하고 6·1 지방선거에서의 지지를 호소했다.

박 선대위원장은 호소문을 통해 "요즘 전국을 돌며 유세를 다니고 있다. 시민들의 격려도 많았지만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 정말 면목이 없고 정말 많이 잘못했다.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염치 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부탁드린다.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당내 강경파 '처럼회' 소속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로 선거를 이기지 못한다"며 "새로운 약속보다 이미 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 더 좋은 전략"이라고 말했다.

박 선대위원장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쇄신과 변화를 하겠다는 다짐이 있어야 민심이 좀 움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오전 10시 긴급기자회견을 예고한 이후 올라온 글로, 박 선대위원장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