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장에 '非 검찰 인물' 임명할 듯

등록 2022.05.24 18:30: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정수석실 대체해 '인사검증' 부서
'檢, 다른 기관 인사 검증' 논란 의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재환 이기상 기자 = 옛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대신할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장에 검찰 출신이 아닌 인사전문가가 임명될 전망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비(非) 검찰·법무부 출신을 초대 인사정보관리단장으로 임명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앞서 법무부는 이날 민정수석실 폐지에 따른 공직후보자 인사검증 사무를 수행하기 위해 법무부 장관 산하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는 내용의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입법 예고했다.

인사정보관리단은 검사 또는 고위공무원으로 임명될 단장이 이끌게 되며 인사정보1담당관과 인사정보2담당관이 보좌한다. 전체 규모는 검사 또는 고위공무원단 1명과 검사 3명 등 20명이다.

검사로 임명되는 1담당관은 공직후보자 등에 관한 사회분야 정보의 수집·관리에 관한 업무를, 부이사관·검찰부이사관·서기관 또는 검찰수사서기관이 맡는 2담당관은 후보자 등의 경제분야 정보이 수집·관리 업무를 보좌한다.

이 가운데 인사정보관리단장은 인사혁신처나 감사원 출신의 공무원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나 검사가 다른 정부부처 공직자의 인사검증 작업에 관여하는 것에 따른 논란을 불식하기 위한 차원이다.

윤석열 정부는 이전 정부 청와대에 있던 정책실장·민정·일자리·인사수석을 폐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민정수석이 맡았던 대통령 친인척 관리, 인사검증, 사정 업무 등 역할이 분산됐는데 이 중 법무부가 인사검증 업무를 맡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