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U 위원장 "러, 에너지·식량공급 무기화…국제사회 공동 대응해야"

등록 2022.05.24 22:25:07수정 2022.05.25 08: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키이우(우크라이나)=AP/뉴시스]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 8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2.4.27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우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에너지에 이어 식량 공급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세계 빵 바구니' 우크라이나 침공과 이에 대응하기 위해 부과한 제재는 곡물 및 비료의 국제 가격을 상승시켜 식량 위기를 촉발시켰다고 말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의 곡물 공급자와 기계를 압수하고 흑해 항구에서 수출을 막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국제사회가 러시아의 '블랙 메일(협박)'에 공동으로 대응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부 장관은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식량 부족에 따른 사망자는 전쟁에서의 인명 피해보다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섑스 장관은 이날 TV 인터뷰에서 지난 주 독일에서 올렉산드르 쿠브라코프 우크라이나 교통부 장관과 만나 곡물이 우크라이나에서 수출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밀 수출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