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참3' 박재정 "친구가 3명만 있는 것도 아닐 텐데"

등록 2022.05.25 09:2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 Joy '연애의 참견3' 125회 사진. 2022.05.25. (KBS Joy '연애의 참견3'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친구의 전 연인과 사귀고 배신자 된 남자친구가 여자친구 탓으로 돌렸다.

지난 2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25회에서는 20대 초반의 고민녀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가수 박재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친구이자 함께 스터디를 하던 현 남자친구의 귀띔으로 전 남자친구의 바람을 알게 됐다. 결국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전 남자친구의 바람을 알려준 현 남자친구에게 고백을 받아 연애를 시작했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친구들에게서 배신자로 낙인 찍혀 외톨이가 됐다. 심지어 친구들은 고민녀 때문에 친구들 사이가 안 좋아졌다며 고민녀 탓을 했고, 남자친구 역시 처음엔 친구들을 잃어도 고민녀만 있다면 괜찮을 줄 알았지만 생각보다 너무 힘들다며 눈치를 줬다.
 
이에 박재정은 "친구가 저 3명만 있는 것도 아닐 텐데"라며 이해하지 못했고, 곽정은은 "저런 것도 우정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딴 우정을 붕괴하는데 고민녀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긴 했다. 하지만 저 우정에 그저 고민녀가 끼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혜진은 "고민녀를 차지한 게 그 당시에는 굉장한 용기처럼 보였겠지만 결과적으로 봤을 땐 치기였다. 남자친구는 자신의 행동을 전혀 책임지지 못하고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고 있다. 남자친구가 이 상황을 고통스러워 한다면 보내줘라"라고 깔끔하게 해결방법을 내놓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