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경진 "피 나서 치마 들춘 감독한테 '나 처녀다' 외쳐"

등록 2022.05.25 09:41: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영상 캡처 . 2022.05.25. (사진=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텔런트 이경진이 과거 촬영 사고를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물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박원숙과 김청·혜은이·이경진이 찜질방 나들이에 나섰다. 뜨거운 열기에 땀을 흘린 네 사람은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이날 뜨거운 거 잘 참는다고 하는 이경진에게 혜은이는 "아직 뜨거운 맛을 못 본 거다"라고 이야기 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이경진은 "뜨겁게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 촬영할 때 한 두어 번 뜨거웠다"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박원숙은 깜짝 놀라며 "무슨 일이냐"며 궁금해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영상 캡처 . 2022.05.25. (사진=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경진은 여성 간첩을 다룬 KBS1 드라마 '표적'(1981)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폭탄이 터져서 뛰는 장면이 있었다. 내가 지나가고 폭발이 일어나야 하는데 내가 달리는 순간 폭발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벅지에 피가 줄줄 흘렀다. 너무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모두가 깜짝 놀란 가운데 이경진은 "(상처 확인차) 치마를 확 들춘 감독한테 '나 처녀예요'라고 외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혜은이는 "그 와중에 그랬냐"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경진은 "그렇게 16바늘을 꿰맸다"며 아찔했던 순간을 전했다.

또 이경진은 KBS 2TV 특집 드라마 '에바다' 촬영 당시 차 쇳덩이와 머리가 부딪히는 사고를 당해 기절했던 일화도 전해 "뜨거운 맛을 여러 번 봤다"는 감탄을 샀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