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北 도발 시점· ICBM-SRBM 함께 발사, 전략적 함의 커"

등록 2022.05.25 10:51: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美 도착전 도발 의미 있다 판단"
"尹 한미 억제 실행력 실질적 이행 지시"
"NSC 신속 개최 ·정부 공동성명 尹 판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기자 = 대통령실은 25일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도발 시점과 도발 방식 등을 매우 엄중하고 인식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NSC(국가안보회의) 개최 후 취재진과 만나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섞어서 여러 발 발사한 건 전략적 함의가 크다고 봤다"고 밝혔다.

이어 "또 시기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에 도착하기 전에 북한이 도발에 나섰다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판단해 윤 대통령이 NSC를 소집하고 한미 확장 억제 실행력 및 한미 연합방위대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 이행을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대통령실 NSC 개최 외에도 정부는 북한의 도발을 강력 규탄한 정부공동성명도 함께 냈다. 이 역시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본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부 성명 역시 대통령의 판단"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