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제뉴인, CEO부터 신입사원까지…'우사초·우신소' 아십니까

등록 2022.05.25 15:20: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구성원 중 MZ세대 65%, 목소리 반영할 ‘Change Agent’ 제도도 신설
조영철 사장 "자유롭게 의견 개진 문화 조성 위해 직원들과 지속 소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대제뉴인이 이달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신청 받고 있는 ‘우사초(우리 사장님을 초대합니다)’ 프로그램. (사진=현대제뉴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지난해 8월 신규 출범한 현대제뉴인(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이 소통경영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회사 주관이 아닌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현대제뉴인은 최근 CEO에서부터 신입사원까지 참여해 각 직급별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우사초(우리 사장님을 초대합니다)’와 ‘우신소(우리팀 신입사원을 소개합니다)’를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우사초’는 한달에 2회 실시된다. 지원자가 마음에 맞는 동료들과 함께 먹고 싶은 메뉴와 장소를 직접 골라 신청하면 CEO와 저녁을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첫 실시 날짜(17일)가 사내 메일로 공지된 후 불과 3분만에 마감됐다.

현대제뉴인은 ‘우사초’가 직원들이 CEO와의 소통을 위해 자발적으로 신청한 자리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진솔한 이야기가 오가고, 서로의 고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나눔으로써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할 수 있는 ‘소통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7일 처음 실시된 ‘우사초’에 참가한 기능품영업팀 강현모 매니저는 식사 후 조 사장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연애 상담 등 개인적인 이야기부터 기능품 사업의 목적과 방향성 등에 관한 설명까지 들음으로써 회사를 좀 더 이해하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신입사원의 사내 인적 네트워크 확장을 위한 ‘우신소’도 이달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우신소’는 회사에서 선배 사원을 지정해 진행되는 멘토링과 달리 신입사원이 직접 친해지고 싶은 다른 팀 선배를 초청해 식사를 하며 교류활동을 갖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1월 입사한 신입사원 약 20명을 대상으로 실시되고 있다. 6개월간 매월 10만원씩의 회식 비용을 신입사원에게 지원한다.

또 전체 구성원 중 MZ세대(1980년생 이후 출생자)가 65%를 차지함에 따라 이들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각 부문별 대표 인원 12명을 선발, ‘체인지 에이전트(CA:Change Agent)’ 조직을 새롭게 구성했다. 2년 임기의 위원들은 각 현업 부서 인원들과 소통하며 의견을 수렴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영진에게 전달하는 핫라인 창구 역할을 수행한다.

현대제뉴인 대표이사 조영철 사장은 "구성원들의 유연한 생각이 혁신으로 이어지고, 혁신이 회사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며 "MZ세대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의견 개진할 수 있는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직원들을 만나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