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흥군, 마늘·양파 식재 맞춰 계절 근로자 도입 추진

등록 2022.05.25 16:21: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음달 8일까지 신청, 마늘·양파 식재 시기 9~10월 농가 배정

associate_pic

고흥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흥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흥=뉴시스] 김석훈 기자 = 전남 고흥군은 인력난을 겪는 농촌 현실을 감안해 외국인 계절 근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농가(법인)를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신청·접수 받는다.

25일 고흥군에 따르면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신청부터 도입까지는 4~5개월이 소요된 만큼 마늘과 양파 식재 시기인 9~10월에 인력난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리 외국인 인력확보에 나섰다.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희망하는 농가는 5월 중순부터 법무부 도입 신청 전인 6월 8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참여 농가는 재배면적에 따라 근로자수를 신청할 수 있으며, 하반기 배정방식은 MOU체결국을 통한 계절근로자 도입, 결혼이민자 친척(4촌 이내) 초청, 국내 체류 외국인 취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고흥군은 참여 농가 조사 결과를 토대로 법무부에 하반기 외국인 계절 근로 도입신청서를 사전에 제출하고 법무부로부터 참여 농가 및 외국인 배정 인원이 확정되면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9~10월 중 농가에 배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배정받은 농가는 쾌적한 숙소 제공, 근로 시간 준수, 인권침해 금지 등 고용주 필수 준수사항을 반드시 지켜야 하고, 계절근로자 이탈 방지 등 행정적인 절차 이행에도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흥군은 2022년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44명을 농가에 배정한 바 있다. 앞으로도 농가 인력난 해소를 위한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대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