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항공, 790억 규모 영구채 발행…"재무건전성 선제적 확보"

등록 2022.05.25 17:38: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말 결손금 누적에 따른 부분자본잠식 우려 해소 차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제주항공은 이달 두 차례에 걸쳐 사모 신종자본증권(영구채) 790억원을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12일 630억원 규모로 1차 발행됐으며, 오는 26일 160억원 규모로 2차 발행할 예정이다. 발행 금리는 연 7.4%이며, 1년 뒤 스텝업 조건에 따라 연 12.4%까지 오른다. 이후 매년 1%포인트씩 금리가 인상된다.

제주항공은 올 1분기말 기준 보유 현금성자산은 2200억원 이상으로 현금은 충분한 상황이지만 리오프닝을 앞둔 시점에서 연말 결손금 누적에 따른 부분자본잠식 우려를 사전에 해소하기 위해 자본을 조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총 3500억원 가량의 자본을 조달했다. 올해는 자본 확충 방안으로 채권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단기간 내에 세번째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추진은 대주주 및 기존 주주에 대한 부담이 가중될 수 있어 자본확충의 방안을 영구채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유동성 확보 및 재무건전성 불확실성 해소를 위해 지난해 10월 유상증자를 통해 약 2066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했으며, 12월에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해 1500억원(운영자금 대출 1200억원, 영구 전환사채 300억원)을 지원받았다. 이번 채권형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790억원의 추가 자금여력을 확보해 국제선 운항 정상화에 대비해 반등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영구채의 경우 신용등급을 받지 않아 ‘무등급’ 채권으로 발행된다. 통상 영구채 등 신종자본증권의 경우 같은 발행인의 선순위 채권보다 상환순위가 후순위여서 등급이 1단계 이상 낮다. 일반 선순위 채권의 경우도 유효등급이 없는 경우 투자자를 찾기 매우 어려운데 비해 제주항공 무등급 영구채는 790억에 달하는 투자자를 확보하면서 발행할 예정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채권시장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고 우량 회사채도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영구채 발행에 성공했다"며 "리오프닝과 LCC업계 1위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