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 E&S, 호주 산토스와 탄소포집 협력…"에너지동맹 강화"(종합)

등록 2022.05.25 22:0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형욱 사장, WGC 참석한 산토스 CEO와 가스전 사업 공동개발 방안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형욱 SK E&S 사장(오른쪽)과 케빈 갤러거 산토스 CEO가 25일 대구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스총회(WGC2022) 전시장에 마련된 SK E&S 전시부스를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SK E&S 제공)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SK E&S와 호주 최대 에너지기업 산토스가 호주 일대를 글로벌 탄소중립 메카로 만드는 데 힘을 모은다.

SK E&S는 추형욱 사장이 대구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WGC2022)에서 산토스 케빈 갤러거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기술을 비롯해 천연가스 및 청정수소 분야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스산업 올림픽’으로도 불리는 WGC는 글로벌 석유·가스 메이저 기업들이 총출동하는 에너지분야 세계 최대 콘퍼런스다. 국내에선 처음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SK E&S는 물론 산토스, 셰브론, 엑손모빌, 한국가스공사, 현대자동차 등 90여개국 350여개 글로벌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참석했다.

추형욱 사장과 케빈 갤러거 CEO는 이날 양사가 호주에서 공동으로 추진 중인 바로사 가스전 개발 사업의 진행 현황을 공유하고, 이 가스전에 적용 예정인 CCS 플랜트에 대한 최종투자결정(FID)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3월 SK E&S와 산토스는 동티모르 해상에 위치한 바유운단(Bayu-Undan) 가스전을 CCS 저장소로 전환하기 위한 기본 설계 작업에 착수하고 현재 호주 및 동티모르 정부와 인허가 절차를 진행중이다.

또 양사는 호주 정부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지에서 추진되는 CCS 관련 프로젝트에 대해 추가적인 투자 기회를 모색키로 했다. 글로벌 탄소 포집·저장 허브로 각광받고 있는 호주에서 미래 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겠다는 목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형욱 SK E&S 사장(오른쪽)과 케빈 갤러거 산토스 CEO가 25일 대구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가스총회(WGC2022) 전시장에 마련된 SK E&S 전시부스를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SK E&S 제공)

케빈 갤러거 산토스 CEO는 SK E&S 부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CCS는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 사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CO₂(이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경감시킬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산토스와 SK E&S가 구축하고 있는 바유운단(Bayu-Undan) CCS 플랜트는 인근 국가 및 산업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실질적인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호주는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해상 폐가스전 등에 대규모 CO₂ 저장 사업을 추진해온 CCS 선도국가”라며 “산토스는 바유운단(Bayu-Undan) CCS 플랜트 뿐만 아니라 남호주 일대에서 뭄바 CCS 프로젝트도 추진하고 있는 등 검증된 탄소 포집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양사는 ▲원활한 블루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이산화탄소 운송 및 저장 ▲탄소중립 에너지 관련 신규 사업 기회 발굴 등에 대해서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호주는 천연가스 뿐 아니라 태양광 풍력 등 풍부한 에너지원을 보유한 자원부국으로 한국의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반드시 협력이 필요한 ‘에너지 혈맹국’”이라며 “10여년간 이어오고 있는 산토스와의 탄탄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에너지 사업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