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투수' 양현종, 통산 151승…타이거즈 투수 최다승

등록 2022.05.25 22:0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IA, 이틀 연속 삼성 제압…11-5 대승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2022.05.25.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김희준 기자 = '대투수' 양현종(34·KIA 타이거즈)이 타이거즈 최다승 투수로 올라섰다.

양현종은 2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KIA의 11-5 승리를 이끈 양현종은 시즌 4승째(2패)와 더불어 개인 통산 151번째 승리를 수확했다.

이로써 양현종은 이강철 KT 위즈 감독을 넘어 타이거즈 소속 투수 최다승 신기록을 작성했다. 통산 152승을 거둔 이 감독은 KIA 소속으로 150승을, 삼성 소속으로 2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전까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등판한 8경기에서 2승 5패 평균자책점 8.60으로 부진했던 양현종은 '대구 징크스'를 깨고 타이거즈 최다승 기록을 쓰는데 성공했다.

98개의 공을 던진 양현종은 67개를 스트라이크존에 꽂아넣었다. 탈삼진 2개를 잡았고, 볼넷은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최고 시속 147㎞의 직구(48개)와 슬라이더(21개), 체인지업(20개)를 앞세워 삼성 타선을 요리했다. 커브(9개)도 간간히 섞어던졌다.

출발은 다소 불안했다. 1회말 상대 리드오프 김지찬을 2루수 실책으로 내보낸 양현종은 호세 피렐라에 좌전 안타를 맞았다. 구자욱에 1루 땅볼을 유도해 선행주자를 아웃시킨 양현종은 1사 1, 3루에서 오재일에 희생플라이를 맞아 삼성에 선취점을 줬다.

양현종은 이원석에 중전 안타를 허용해 2사 1, 2루의 위기를 이어갔지만, 최영진을 2루 땅볼로 처리하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2회부터는 안정을 찾았다. 2, 3회말을 모두 삼자범퇴로 끝냈다.

4회말에는 선두타자 오재일에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이원석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후 '천적' 최영진에게 병살타를 유도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양현종은 5회말 2사 후 김헌곤에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고, 김지찬에 중전 적시타를 맞아 삼성의 2-7 추격을 허용했다. 피렐라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 더 이상 위기는 없었다.

삼진 2개를 곁들여 6회말을 삼자범퇴로 마무리한 양현종은 7회부터 장현식에 마운드를 넘기며 임무를 마쳤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2회초 2사 1, 2루에서 KIA 류지혁이 역전 2타점 2루타를 때린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2.05.25. lmy@newsis.com

KIA 타선은 장단 13안타로 11점을 올리며 양현종의 승리를 도왔다. 류지혁이 5타수 2안타로 4타점을 쓸어담았고, 이창진도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양현종이 선취점을 내준 뒤 KIA는 곧바로 승부를 뒤집었다. 2회초 2사 후 박동원, 박찬호의 연속 안타로 1, 2루 찬스를 만들었고, 류지혁이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KIA의 2-1 역전을 이끌었다.

5회에는 타자일순하며 대거 5점을 더했다.

5회초 선두타자 나성범이 원바운드로 우중간 펜스를 맞히는 2루타를 날렸다. 이후 1사 2루에서 삼성 배터리가 소크라테스 브리토를 고의4구로 걸렀고, 최형우가 우전 안타를 날려 베이스가 가득 찼다.

후속타자 이창진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 KIA에 4-1 리드를 안겼다.

이후 2사 1, 2루에서 박찬호가 중전 적시타를 날려 1점을 추가한 KIA는 류지혁이 오른쪽 펜스 상단을 맞히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작렬, 7-1까지 달아났다.

KIA는 8회말 이창진, 박동원의 적시타와 상대 실책 등으로 4점을 보태며 11-2까지 앞서 승부를 갈랐다.

이틀 연속 삼성을 꺾은 KIA는 25승째(20패)를 따냈다. 2연패에 빠진 삼성은 23승 22패가 됐다.

삼성 토종 에이스 원태인은 4⅓이닝 8피안타 6실점으로 무너져 시즌 2패째(3승)를 떠안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