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젠셀, 100% 무상증자 실시 "주주가치 제고"

등록 2022.05.26 08:4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바이젠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 기업 바이젠셀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주식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100%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무상증자 신주 배정 기준일은 6월 9일, 신주 상장 예정일은 6월 30일이다.

무상증자 완료 후 바이젠셀의 총 발행 주식수는 기존 950만3030주에서 1900만6060주로 증가하게 된다. 무상증자에 필요한 재원은 회사가 갖고 있는 자본잉여금(주식발행초과금)이 활용된다.

바이젠셀은 지난 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이후 제조시설(GMP) 준공, 미국암학회(AACR) 및 미국면역학회(AAI) 발표 등 총 9개 파이프라인별 연구개발 일정을 순차적으로 진행해왔다.

올 하반기에는 바이메디어(ViMedier) 플랫폼의 아토피 치료제 후보 ‘VM-AD’의 해외임상 신청과 GMP 허가 획득, 글로벌 학회 발표 등 예정된 주요 계획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바이젠셀 김태규 대표는 “이번 무상증자는 유동성 확보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결정했다”며 “향후 회사의 성장과 함께 시장과의 소통 및 주주 친화적인 경영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할 수 있는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