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웅제약 웨어러블 심전도기 임상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등록 2022.05.26 09:35: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2시간 연속 모니터링 임상결과

associate_pic

웨어러블 심전도기 ‘모비케어’ (사진=대웅제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대웅제약은 웨어러블 심전도기 모비케어를 활용한 72시간 심전도 검사의 심방세동 검출률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가 최근 국제학술지 ‘JMIR’에 게재됐다고 26일 밝혔다.
 
서울대학교병원 최의근 교수팀이 수행한 이번 연구는 2차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에서 정기 진료 중인 심방세동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임상에 참여한 환자들은 첫 24시간 동안 모비케어와 기존 홀터 심전도기를 동시 부착하고 시간 경과에 따른 심방세동 검출률을 관찰했다. 24시간 이후부터는 기존 홀터 심전도기를 제외하고 모비케어에 의한 심방세동 검출률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24시간 동안의 관찰에서는 기존 홀터 심전도기와 모비케어 모두 지속성 및 발작성 심방세동에 대해 20% 검출률을 나타냈다. 이후 모비케어를 활용해 24시간 이상 연속 검사를 수행한 결과 48시간 측정에서는 9%포인트 추가된 29%, 72시간 측정에서는 다시 3%포인트 추가된 32%에서 발작성 심방세동을 검출할 수 있었다.
 
72시간 장기 연속측정을 수행한 모비케어는 기존 24시간 홀터 심전도기 대비 심방세동 검출률을 1.6배 증가시켰다. 특히 조기발견이 중요한 발작성 심방세동이 있는 환자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경우에는 검출률이 2.2배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최의근 교수는 “부정맥을 진단받기 위해 불편한 24시간 홀터 검사를 많은 환자분들이 감수하고 있었다”며 “이번 연구는 패치형 심전도기가 24시간 홀터 검사 이상의 부정맥 진단을 할 수 있는 성능과 편의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연구 결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심방세동 외의 다양한 부정맥에 대한 성능 검증과 인공지능 학습을 통한 판독 시간 단축, 진단 성능 개선 등의 숙제를 풀어야 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모비케어는 웨어러블 센서기술과 AI 알고리즘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 및 분석의 신속성을 갖춘 웨어러블 부정맥 검출용 패치형 심전도기다. 의료 디바이스 플랫폼 기업 씨어스테크놀로지가 개발했고, 대웅제약이 2020년 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