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시간 2000원' 키즈카페 생긴다…서울에 연내 20곳 조성

등록 2022.05.26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서울형 키즈카페 1호점 종로구 혜화동에 개소
이용대상 만 3~7세 아동 및 보호자…이용료 2000원
긴급·일시돌봄서비스도 제공…27일부터 사전 예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27일 이용료 부담을 낮춘 공공형 실내 놀이터인 '서울형 키즈카페' 1호점을 종로구 혜화동에 개소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27일 이용료 부담을 낮춘 공공형 실내 놀이터인 '서울형 키즈카페' 1호점을 종로구 혜화동에 개소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형 키즈카페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모든 아이들의 놀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이용요금을 3000원 이내로 책정했다. 서울시는 놀이와 돌봄기능에 집중해 공공성을 높이고, 영리성을 제한해 민간 키즈카페와의 상생을 도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문을 여는 서울형 키즈카페 1호점 '혜명 아이들 상상놀이터'는 종로구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2층에 353㎡ 규모로 조성됐다.

 키즈카페 내부에는 정적인 놀이공간인 '오브제 놀이터'와 동적인 공간인 '그물 놀이터', '책 놀이터' 등으로 구성됐다. 오브제 놀이터에서는 연극놀이, 예술가와의 만남 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열릴 예정이다. 프로그램 수강료는 재료비 5000원 이내에서 별도 책정된다.

책 놀이터에서는 자유롭게 책도 읽고 보드게임도 할 수 있다. 커다란 나무 모양의 그물 놀이터는 아이들이 매달려 놀면서 자연스러운 신체발달을 유도하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내부에는 별도의 부모 커뮤니티 공간과 의무실, 수유실 등도 있다.

보육교사자격증 소지자와 시설안전관리요원이 아동 10명 당 1명꼴로 배치돼 전문적이고 안전한 놀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용대상은 만 3~7세 아동·보호자다. 이용료는 기본 2시간에 2000원(보호자 포함)으로 종로구민은 10% 할인된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은 이용료가 무료다.

운영시간은 화~토요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다. 시간대별로 유아(만3~5세)·초등(만6~7세) 등으로 나눠 하루 3회차로 운영된다. 별도의 식음료 판매나 외부음식 배달은 금지되지만 이용자가 가져온 간단한 간식은 허용된다.

보호자가 급한 일이 생겨 요청할 경우 긴급·일시돌봄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용을 희망하는 개인·단체는 27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에서 사전 예약하면 된다.

서울시는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7월 중랑(2호점), 동작(3호점)에 순차적으로 문을 여는 등 연내 총 20개소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올해 서울형 키즈카페 시범 설치·운영 이후 자치구 수요,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지속적으로 확충해 아동의 놀이권이 보장되는 아동친화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