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자립준비청년에 1500만원 지원…전국 최고

등록 2022.05.26 10:31: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맞춤형 컨설팅과 자립정책, 자립정보 제공 의무교육 매주 진행

associate_pic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는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하거나 가정위탁이 종료되는 만 18세 이상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자립정착금을 기존 1000만원에서 전국 최고 수준인 1500만원으로 증액했다고 26일 밝혔다.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자립정착금은 도내 아동보호시설에서 2년 이상(보호기간 합산 가능) 거주했으며 만기 퇴소 전 6개월 이상 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위탁가정에서 생활한 만 18세 이상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을 위한 지원금이다.

도는 자립정착금 액수를 지난해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올해 1500만원으로 늘리며 전국 최고액을 유지하게 됐다. 대상자는 1차(1000만원)와 2차(500만원) 의무교육을 이수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올해 대상자는 1차 410명, 2차 210명이다.

연말까지 월 3~4회(1차 35회, 2차 17회)로 진행되는 의무교육은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경제·금융, 자립정착금 사용 컨설팅, 주거 관리 등의 내용으로 구성했다. 자세한 문의는 경기도자립지원전담기관 또는 관할 시·군·구청,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하면 된다.

지주연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자립정착금이 보호종료 후 막막한 마음으로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자립준비청년의 경제적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자립정착 의무교육을 통해 체계적으로 자립을 준비하고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경기도자립지원전담기관을 통해 도내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한 5년 이내 청년 2000명에 대한 체계적인 모니터링도 진행하고 있다. 자립준비청년 240명을 별도로 선발해 도움이 될만한 취업·주거·경제지원 등 6가지 영역의 복지서비스를 자립지원 통합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