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정통부, 다큐 제작 '전주기' 지원…전문 영화제 상영도

등록 2022.05.26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관 협력으로 통합 지원체계 구축… 제작지원·인력양성 동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정부가 국내 다큐멘터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획안 발굴부터 투자유치까지 전주기적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한국전파진흥협회(RAPA)과 국제 다큐멘터리 플랫폼(K-DOCS)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분산된 민·관의 국내 다큐멘터리 육성사업을 올해부터 K-DOCS를 통해 통합 기획·운영한다. 이를 바탕으로 기획안 발굴에서 제작지원, 역량교육은 물론 국내외 투자유치와 상영·송출까지 전주기적으로 지원한다.

우선 민간(한국교육방송공사, 현대홈쇼핑, SJM문화재단)과의 사업 협력을 통해 단계별로 세분화된 제작지원과 인력양성 체계로 재정비한다. 매년 8월에 열리는 다큐멘터리 전문영화제인 EBS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EIDF)와 연계해 투자유치와 아카데미 행사도 개최한다. 국내외 제작인력간 교류·협력과 상영·방송송출 등 유통 지원 기능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이번 사업(K-DOCS)은 ▲다큐멘터리 기획개발·제작·투자유치를 지원하는 ‘제작지원(피치)’부문과 ▲글로벌 감각을 갖춘 신진 다큐멘터리 제작자 육성 및 전문성 강화를 지원하는 ‘인력양성(아카데미)’ 부문으로 구성된다.

사업의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다큐멘터리 제작사, 방송사, 학계 등 전문가들로‘K-DOCS 운영위원회(위원장 김옥영 스토리온 대표)’를 구성하고 EIDF 사무국에서 실무를 맡는다.

제작지원(피치) 부문은 ▲과기정통부·KCA가 지원하는 '기획 개발 단계' 피치와 '제작 단계' 피치 ▲현대홈쇼핑이 지원하는 '편집 초기 단계' 피치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지원하는 'TV 방영 목적의 제작 단계' 피치로 구성된다.

이 중 기획 개발 단계 피치는 최대 4000만원, 제작 단계 피치는 최대 1억원의 제작 지원금을 제공한다. 제작지원 부문 접수는 6월22일까지 받는다.

인력양성(아카데미) 부문의 대표 프로그램은 과기정통부·RAPA가 지원하는 ‘글로벌 피칭 아카데미’다. 다큐멘터리 분야 해외진출 경험이 없는 국내 신진 제작자의 기획·개발 단계 프로젝트를 선정해 멘토링 교육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IDFA)와 연계한 국외 심화교육을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6월7일까지 교육생을 모집한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방송진흥정책관은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중심으로 방송 미디어 시장이 재편되는 가운데, 콘텐츠 다양성과 미디어 공익성의 보루로서 다큐멘터리 제작을 활성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분절적 지원을 극복하고 민·관이 뜻을 모아 전주기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새롭게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