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한은행, 기보와 온실가스 감축 기업 1000억 지원

등록 2022.05.26 11:42: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신한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기술보증기금에 10억원을 출연해 1000억원 규모로 탄소중립 전환 선도기업을 집중 지원한다. 기업들의 부담완화를 위해 보증료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지원대상은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 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감축기업(시설도입, 연료전환 등) ▲외부감축기업(제품, 부품 등을 생산하여 판매) 등의 4가지 유형의 탄소감축 기업이다.

신한은행은 지원 대상 기업에 0.5%포인트(p)의 보증료를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은 0.2~0.4%p의 보증료를 감면해 신용도와 담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의 금융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올해 1월 기업고객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활동 지원을 위해 ESG·경영컨설팅 셀을 신설했다. ESG 진단과 구체적 실행 방법 등의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기술보증기금은 자체 개발한 탄소가치평가모델(KCVM)을 활용해 탄소감축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한 탄소가치평가보증 체계를 신규 적용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탄소중립 경영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녹색•전환금융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온실가스 감축 목적의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여러 기관과 협업해 지속적인 금융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