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분향소 설치 놓고 장애인단체·지하철 측 충돌…진통 끝 합의(종합)

등록 2022.05.26 18:35: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모연대 관계자 "조용히 추모만 하게 해달라"
서교공 "철도보안법 위반…선례 만들지 않겠다"
부모연대·서교공, 삼각지역 1번 출구 설치 합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부모연대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 앞에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보안관들과 충돌하고 있다. 2022.05.26. kez@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26일 최근 극단 선택을 한 장애 가정을 추모하기 위한 분향소를 지하철 승강장에 마련하겠다는 장애인 단체와 이를 막으려는 지하철 측 사이에 몸싸움 등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이들은 대치 5시간30분 만에 개찰구 밖에 분향소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26일 전국장애인부모연대(부모연대)는 오후 12시29분께 서울 용산구 4호선 삼각지역 승강장에 분향소를 설치하다 이를 저지하는 서울교통공사(서교공) 지하철 보안관과 충돌했다. 갈등은 일부 지하철 보안관이 철수한 오후 1시40분까지 이어졌고, 부모연대는 오후 3시께까지 승강장 바닥에 앉아 성토와 추모를 이어갔다.

부모연대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추모 집회를 끝내고 당초 분향소 설치가 예정돼 있던 삼각지역 승강장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서교공 관계자 80여명은 철도보안법을 이유로 예정돼 있던 승강장 공간을 점거하며 막았고, 승강장 다른 공간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하려는 부모연대와 충돌한 것이다.

지하철 보안관들은 현수막을 부착하려는 부모연대 관계자들을 포위했고, 부모연대 10여명과 지하철 보안관 20여명이 한 데 엉키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부모연대 관계자 1명이 구급차에 실려가기도 했다.

현장엔 경찰 30여명이 배치돼 있었지만 교통공사 측이 통제하고 있어 별다른 개입은 하지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부모연대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 앞에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보안관들과 충돌하고 있다. 2022.05.26. kez@newsis.com


오후 12시 50분께 들어 부모연대 관계자는 대치하던 곳에 임시로 분향소를 설치했다. 김종옥 부모연대 전 서울지부장은 지하철 보안관에게 둘러싸인 채 "여기에 어제 죽고 싶었고, 오늘 죽고 싶고, 내일 죽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며 "거창한 분양소가 아니다. 1m밖에 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충돌이 격해지자 오후 1시31분께 전장연 관계자는 지하철 입구에 휠체어를 대놓고 운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서교공에 따르면 이로 인해 지하철 운행이 약 10분 지연됐다. 일부 시민들은 "10분 넘게 대치하는데 강제 집행하지 않고 뭐 하느냐", "갈 사람들은 좀 가자"는 등 고성을 뱉어 혼란이 벌어졌다.

이후 오후 1시41분께 일부 지하철 보안관이 물러나면서 충돌은 잦아들었다. 부모연대 및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관계자 10여명은 분향소 근처 바닥에 앉아 오후 3시까지 성토를 이어나갔다.

김종옥 부모연대 전 서울지부장은 "정말 작은 무인 분향소 하나만 설치하고 우리는 철수할 예정"이라면서 "서울교통공사에서 일주일 동안 분향소를 철거하지 않는다고 약속할 때까지 이 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부모연대과 서교공은 이후 오후 6시가 다 돼서야 삼각지역 1번 출구에 분향소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서교공 측은 분향소를 개찰구 안에 설치하는 것에 반대했다. 이에 부모연대는 개찰구와 출구 사이 지하 1층에 분향소를 마련하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부모연대 회원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 앞에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보안관들과 충돌하고 119구급대에 이송되고 있다. 2022.05.26. kez@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