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단 역대 최다 득점 신기록' 두산, 한화 24-3 완파

등록 2022.05.26 22:35: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BO 1회초 최다 10안타·11득점 타이 기록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5회 말 무사 상황에서 두산 페르난데스가 안타를 친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2022.05.22.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두산 베어스의 무시무시한 방망이가 한화 이글스 마운드를 폭격했다.

두산은 2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한화와 경기에서 24-3 대승을 거뒀다.

무려 장단 27안타로 24점을 쓸어담고 구단 역대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썼다. 종전 기록은 2017년 9월17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거둔 21점이다. 27안타는 OB베어스 시절인 1996년 6월13일 시민 삼성전 이후 26년 만에 나온 팀의 한 경기 최다 안타 타이 기록이다.

호세 페르난데스가 홈런 하나를 포함해 4타수 6안타 6타점을 퍼부었고, 허경민은 5타수 3안타 4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양석환도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을 수확했다.

1회부터 매섭게 몰아쳤다.

선두 안권수의 중전 안타를 시작으로 페르난데스, 강승호, 양석환, 허경민이 한화 선발 윤대경에게 5연속 안타를 뽑아 3점을 얻어냈다.

박세혁의 희생번트로 연결된 1사 2, 3루에서는 김재호, 정수빈의 연속 적시타가 터졌다. 대타 김재환이 몸에 맞는 볼로 걸어나가며 1사 만루가 계속됐다.

타선이 한 바퀴 돈 뒤 '두 번째 타석'을 맞은 안권수가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페르난데스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점수 차는 6-0으로 벌어졌다. 이어 강승호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양석환, 허경민의 연속 안타로 11-0까지 달아났다.

두산이 1회초에만 때려낸 안타는 10개. 역대 KBO리그 1회초 최다 안타 타이 기록이다. 앞서 2차례 있었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10월3일 잠실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가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1회초 10안타를 쳤다.

1회말까지 넓혀도 '10안타'는 1회 팀 최다 안타 타이 기록이다.

이날 두산이 1회초 얻어낸 11점도 최다 득점 타이다. 2018년 8월12일 KIA 타이거즈가 문학 SK 와이번스전에서 1회초 11점을 빼앗은 바 있다.

한화는 1회말 하주석의 좌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두산의 기세를 꺾기엔 역부족이었다.

두산은 2회 안권수,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적시타로 3점을 더 추가했다. 스코어는 14-1.

3회에는 선두 양석환이 한화 구원 문동주에게 좌월 솔로 아치(시즌 4호)를 그렸다. 4회에는 김재환이 우중월 1점 홈런(시즌 7호), 호세 페르난데스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시즌 2호)를 때렸다.

두산은 18-1로 앞선 6회 1사 만루에서 허경민의 중전 적시타와 박세혁의 밀어내기 볼넷, 안재석의 땅볼로 3점을 더 얻어냈다.

무기력하게 끌려가던 한화는 7회 박상언의 우전 적시타로 2-21로 따라갔다.

그러나 두산 타선은 9회까지 식지 않았다. 정수빈과 안권수, 페르난데스가 적시타를 쏟아내면서 24-2로 더 멀리 달아났다.

한화는 9회말 2사 만루에서 김태연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 점을 더 만회하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3연패를 끊은 두산은 22승1무22패로 5할 승률을 회복했다.

두산 선발 로버트 스탁은 화끈한 타선 지원 속에 6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5승(2패)째를 챙겼다.

9위 한화(16승31패)는 시즌 첫 4연승 도전이 좌절됐다.

한화 윤대경은 ⅔이닝 9실점으로 난타, 시즌 5패(1승)째를 떠안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