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주도 유엔 안보리 北 추가제재안 부결…중·러 반대

등록 2022.05.27 06:16:03수정 2022.05.27 06:3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 "이사회 무행동이 도발 이유"…중·러 "추가 제재 도움 안 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3발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힌 2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2.05.25. jhope@newsis.com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이 주도한 대북 제재 신규 결의안 채택이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무산됐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26일(현지시간) 거수를 통해 자국이 추진한 대북 제재 신규 결의안 표결을 진행했다. 표결에서 15개 이사국 중 13국이 신규 결의안 도입에 찬성표를 던졌다. 그러나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채택은 무산됐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이날 표결 시작 전 "오늘의 투표는 더 명확할 수가 없다"라며 "이사회의 행동은 북한의 긴장 고조 이유가 아니다. 이사회의 '무행동'이 이를(도발을) 가능하게 했다"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의 행동이 이른바 '뉴노멀'이 되도록 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이사회의 침묵을 처벌 없는 행동과 한반도 긴장 고조의 청신호로 받아들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런 취지로 "우리는 모든 이사국이 북한의 불법적 행동의 반대편에 서고 이번 결의안 채택에 표를 던지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는 표결 전부터 명확했다.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 안보리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 "추가 제재가 현재 상황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오히려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었다.

아울러 바실리 네벤자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표결 이후 공개 발언에서 "북한을 향한 제재 강화는 쓸모없을 뿐만 아니라 이런 조치에 관한 인도주의적 결과에 있어 매우 위험하다"라고 주장했다. 또 현재 북한 내 코로나19 상황이 복잡하다며 이를 고려해야 한다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