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AI 군 간부 1000명 키운다…성균관대에 '국방 AI 교육대학' 신설

등록 2022.05.27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군장병 AI·소프트웨어 역량강화 사업 일환…軍 특화 교육 과정
교육 선발 간부, 2~9개월 집중 교육 후 AI 관련 핵심 보직 근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육군이 지난 21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강원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에서 과학화전투훈련체계를 활용해 실제 전장에서 교전하듯이 훈련하는 올해 첫 ‘여단급 KCTC 쌍방훈련’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훈련에 참가한 장병들이 무박 4일 교전 훈련하는 모습. (사진=육군 제공) 2022.03.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군 특화 인공지능(AI) 전문 교육' 운영 기관인 성균관대학교 판교스타트업캠퍼스에서 '국방 인공지능 교육대학' 개원식을 27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과 박남희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을 비롯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 성균관대학교 및 중앙대학교 부총장, 육·해·공 각군 직위자, 군 교육생 등이 참석했다.

'군 특화 AI 전문 교육'은 과학기술 강군 육성 및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해 과기정통부와 국방부가 협업하여 추진중인 '군장병 AI·소프트웨어 역량강화 사업'의 일환이다.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군 내 AI 전문인력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올해 새롭게 시작되는 교육과정은 일반적인 AI 소양교육이 아닌 국방 현장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AI 역량을 조기에 강화하기 위해 수립된 군 특화 교육 과정이다. 교육에 선발된 군 간부는 민간 AI 대학원인 성균관대학교·중앙대학교에서 집중 교육(2~9개월)을 받고 향후 국방부 및 각 군의 AI 관련 핵심 보직에 근무 하게 된다.

박남희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은 "국방 인공지능 교육대학은 과학기술 강군 육성의 전초기지로서 중요성이 크다"며 "금번 교육과정을 통해 양성된 군 인력이 무인화와 지능화 부문 등 미래전장 대비를 통한 국방력 증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군 특화 AI전문교육을 통해 배출된 인재들이 앞으로 우리 군의 과학기술 강군 도약을 주도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도 장병 대상 AI·소프트웨어 교육을 함께 추진하여 전 군의 AI·소프트웨어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 간부대상 AI 전문교육과정 외에 장병(병사) 자기계발 및 전역 후 취창업 지원을 위한 맞춤형·양방향 온라인 AI·소프트웨어 교육도 6월 중 개설되며, 세부사항은 '나라사랑포털' 등을 통해 별도 공지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