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PGA부터 모터스포츠까지…CJ대한통운이 함께 뛴다

등록 2022.05.27 09:39: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CJ대한통운소속 프로골퍼 이경훈(30) 선수가 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2연패를 일궈낸 후 우승트로피를 들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CJ대한통운은 국내 비인기 종목인 모터스포츠, 남자 프로골프에 대한 후원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6년부터 7년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2006년 CJ그룹 후원으로 시작된 국내 최고 수준,  최대 규모의 국제 공인 모터스포츠 대회다. 

CJ대한통운측은 "물류기업인 우리가 슈퍼레이스를 후원하게 된 배경은 속도와 기술이라는 모터스포츠 특성이 물류업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의 후원 이후 관중 수도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후원 전인 지난 2015년과 코로나19 이전 마지막 유관중 대회였던 2019년을 비교하면 전체 관중은 2만5062명에서 17만9001명으로 7배 이상 증가했다.

CJ대한통운 후원으로 상대적으로 관심도 낮은 PGA 출전 남자 골퍼들의 성적도 눈에 띄게 좋아졌다는 평가다.

후원을 시작한 2016년 이후 PGA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는 임성재,  김시우, 이경훈 등 모두 CJ대한통운 소속 선수로 총 8승을 합작했다.

현재 세계골프랭킹(OWGR) 100위권 내 한국 국적 선수는 20위 임성재, 41위 이경훈, 57위 김시우, 72위 김주형 등 전원이 CJ대한통운 소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월드클래스에 도전하는 선수들의 스포츠 정신은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물류 영역에 도전하는 CJ대한통운의 도전정신과 일맥상통하다"며 "비인기 스포츠 저변 확대에 일조하고 CJ대한통운이 추구하는 가치를 대중에게 전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