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메이드-엔비져블 "메타버스 게임으로 어린이 정신건강 개선"

등록 2022.05.27 14:4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메이드,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엔비져블에 투자
위믹스 플랫폼 생태계 및 메타버스 사업 확대 목적
엔비져블, 어린이 정신건강 디지털치료경험?개발·임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위메이드가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위믹스 플랫폼 생태계 및 메타버스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다.

엔비져블은 지난 2014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출신 방현우 대표와 미디어아티스트 허윤실 공동대표가 설립했다. 

엔비져블은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어린이들의 신체 활동과 놀이의 관찰을 통해 정신건강에 대한 진단, 개발, 나아가 디지털 예방·관리·치료가 가능한 메타버스 콘텐츠 환경 구축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향후 어린이들의 정신건강을 위협하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증(autism), 강박장애(OCD) 등 3대 질환에 대한 디지털치료경험(DTX)을 개발, 3년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엔비져블의 디지털치료경험 사업은 ▲게이밍 플랫폼 ▲NFT(대체불가토큰)플랫폼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향하는 '위믹스 3.0' 프로젝트 중 위믹스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주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위메이드는 지난해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 및 프렌클리에 이은 이번 투자로 보다 완성도 높은 플랫폼 개발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편 위메이드는 올해 공격적인 투자와 광범위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위믹스 3.0' 전략을 통해 게임을 넘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영역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방현우 엔비져블 대표는 “위메이드는 미래산업 최전방에서 혁신과 실험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기업으로, 엔비져블의 신사업 전개에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이”라며 “앞으로 위메이드의 탄탄한 개발력과 엔비져블의 실행력이 더해진다면 디지털 의료 분야에서 성공적인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는 유틸리티 코인 위믹스를 기반으로 100% 완전 담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메인넷 위믹스3.0을 출시해 게임, DAO(탈중앙 조직)와 결합된 NFT, DeFi(탈중앙 금융) 등 모든 것을 갖춘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는 게임이 아이들의 정신 건강을 개선하고 유지하는 데에 가장 적합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