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립극장 '왕기석의 수궁가' 완창 판소리…내달 18일 공연

등록 2022.05.27 13:51: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왕기석 명창. 사진 노승환. 2022.05.27. (사진=국립극장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왕기석 명창의 수궁가 완창 무대가 다음달 18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펼쳐진다.

국립극장은 '완창판소리 - 왕기석의 수궁가'를 공연한다고 27일 밝혔다. 2021~2022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마지막 완창판소리 무대로, 왕기석 명창이 미산제 '수궁가'를 선보인다.

왕기석 명창은 18세부터 본격적인 소리 길을 걷기 시작했다. 셋째 형 고(故) 왕기창 명창과 다섯째 형 왕기철 명창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소리를 접했다. 소리에 빠져든 왕기석은 남해성 명창을 비롯해 정권진·박봉술·정광수·성우향·오정숙 등 당대 내로라하는 명창으로부터 소리를 배우며 자신을 갈고 닦았다.

1980년부터 3년간 국립창극단 연수 단원을 거친 왕 명창은 1983년 21세의 나이에 정식 단원으로 입단, 30년 동안 국립창극단 주역으로 활약, 독보적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4년에는 KBS국악대상 판소리 부문·종합 대상을 받고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수궁가' 예능보유자로 지정되며 명창의 반열에 올랐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국립민속국악원장으로 재직하며, 창극 레퍼토리 개발에 힘쓰고 있다.

왕 명창은 특유의 힘 있고 단단한 소리와 창극 배우로서 익힌 연극적 표현력으로 미산제 '수궁가'의 진면목을 보여줄 예정이다.

'수궁가'는 전승되는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유일하게 우화적인 작품이다. 수궁과 육지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토끼와 별주부 자라의 이야기를 다룬다. 동물의 눈을 빌려 강자와 약자 사이의 대립과 갈등을 재치 있게 그려낸 '수궁가'에는 해학과 풍자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수궁가'의 여러 유파 중 송흥록-송광록-송우룡-유성준-정광수-박초월로 이어진 미산제는 미산 박초월 명창이 자신의 더늠(자신만의 독특한 창법과 개성을 더해 새롭게 짜 넣거나 다듬은 소리 대목)과 색을 넣어 재해석한 소리다. 동편제 계보지만 계면조의 창법, 애원조의 성음 등 서편제의 특징이 조화를 이룬다. 상·하청을 넘나드는 음과 화려한 시김새(음을 꾸미는 장식음에 해당하며, 소리를 치켜 올리거나 끌어내리며 굴리고 떠는 등의 표현)가 돋보인다.

왕 명창은 "40년 소리 인생에서 이번이 23번째 '수궁가' 완창 무대"라며 "해학적인 면을 극대화해 그 어느 때보다 재미있는 '수궁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수로는 광주시립창극단 예술감독 김규형, 국립창극단 기악부장 조용수가 함께 한다. 유영대 국악방송 사장이 해설과 사회를 맡아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국립극장 '완창판소리'는 1984년 시작된 이래 성창순·박송희·성우향·남해성·송순섭 등 당대 최고의 명창이 올랐던 꿈의 무대다. 전통에 대한 자신만의 정체성을 지키며 소리 내공을 쌓고 있는 최고의 소리꾼이 매달 이 무대를 통해 귀명창과 만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