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평군수 후보들 "장사시설 문제는 갈등 치유가 우선"

등록 2022.05.27 16:27: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가평군수 후보 초청 토론회.  *재판매 및 DB 금지


[가평=뉴시스]이호진 기자 = 김성기 경기 가평군수가 임기 막바지 사활을 걸고 추진했던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설치 사업이 지방선거 이후 당분간 숨고르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가평군수 후보 대부분이 충분한 협의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힌 데다, 현 군수와 같은 국민의힘 소속 후보마저 양분된 지역사회의 갈등 치유가 먼저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가평군수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27일 가평기독교연합회가 주관한 가평군수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지난해 극심한 지역 갈등을 빚었던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송기욱 후보는 “어떻게 하면 광역화장장으로 인한 군민 갈등을 잘 치유할 수 있을까 생각해야 할 시기”라며 “원칙적으로 광역화장장 설치에 반대하며 타 지역 화장시설 이용 시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서태원 후보도 “광역화장장 문제로 지역 민심이 이분화돼 있다”며 “분열된 민심을 하나로 묶어 성장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혀 주민 갈등 치유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무소속 박범서 후보 역시 “광역화장장은 가평의 비전이 만들어진 뒤에 논의해도 늦지 않다”며 “타 지역 화장시설 이용 군민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고, 일단 주민들의 신뢰를 회복한 뒤에 논의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무소속 강태만 후보는 이날 장사시설에 대한 별다른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지난 토론회에서 “장사시설은 군민들과 충분히 협의를 해야 한다”며 “임기 내에 3조원의 자립도시를 만들어 장사비용으로 300만원 이상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무소속 장세민 후보도 “광역화장장 문제는 순차적으로 가평군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서 결정해야 할 문제”라며 “아직 시급한 문제는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각 후보들의 의견과 달리 가평군이 유치 희망 마을이 있을 경우 언제든지 공동형 또는 단독형 화장시설 유치를 신청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둔 만큼 사업 재개 가능성은 언제든 열려 있는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