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지하철 심야운행 재개…9호선·우이신설선·신림선부터

등록 2022.05.29 11:15:00수정 2022.05.29 11:48: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하철 심야 운행 통해 총 161회 연장…최대 24만명 수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코로나19 일상회복으로 급증하는 심야시간대 이동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하철 심야 운행을 2년 만에 재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연장운행 일방 강행 중단! 서울교통공사노조 총력 결의대회'에서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코로나19 일상회복으로 급증하는 심야시간대 이동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하철 심야 운행을 2년 만에 재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지하철 심야 연장운행은 코로나19 확산 및 적자 확대에 따라 2020년 4월부터 중단됐지만, 서울시가 심야택시 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2년 만에 재개를 결정했다.

지하철 심야 운행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며 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부터 적용된다. 6월7일부터는 서울교통공사 운영 노선인 2호선, 5~8호선도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이번 지하철 심야 운행을 통해 운행횟수는 총 161회 늘어나며, 시는 최대 24만명의 승객을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승차 수요가 가장 많고 서울 시내를 순환 운행하는 2호선과 5~8호선을 다음 달 7일부터 연장 운행하게 되면 시민들의 이동 불편도 대폭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서울교통공사·코레일 공동 운영 구간인 지하철 1호선, 3호선, 4호선에 대해서도  7월 초 심야운행 재개를 목표로 긴밀하게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해당 구간들은 KTX, ITX, 서해선 등 복수노선 운행으로 열차 운행 조율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상황이다.

시는 지하철 노선별, 호선별 마지막 열차운행 시간이 상이하기 때문에 열차 이용 시 운행 시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제 마지막 단계인 지하철 심야 연장을 시행하게 되면 교통 운영 상황도 정상화돼 시민들의 심야 이동 불편도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지하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지난 24일 서울시청 앞에서 심야운행에 반대하는 '총력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노조는 서울시의 지하철 심야운행에 대해 "파산 위기까지 내몰린 서울교통공사의 재정 악화 문제에 대한 대책을 도외시한 채 심야운행 재개를 불쑥 꺼내드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반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