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농업기술센터, 지역에 맞는 옥수수 품종 찾는다

등록 2022.05.29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시농업기술센터는 '국산 신품종 사료용 옥수수 지역적응 현장실증'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상은 국립식량과학원이 개발한 국산 신품종 사료용 옥수수 3종(광평옥, 다청옥, 신황옥)과 수입종 1종(파이오니아)이다.
 
국산 신품종 사료용 옥수수 3종은 수입종에 비해 생산량도 많고 재해에도 강한 품종이다.
 
실증은 조사료경영체 2개소의 총 6ha의 면적에 국산품종과 수입종을 파종하여 비교 분석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센터는 실증을 통해 울산지역에 맞는 품종을 선정하고 품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옥수수 재배농가 대부분이 수입조사료에 의존하거나 수입종 사료용 옥수수 품종을 재배해왔다"며 "우리 지역에 맞는 신품종 사료용 옥수수를 발굴하고 농가에 조기 보급해 옥수수 재배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