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가인, 7시간 리허설 현장 공개…노래소리 스피커 뚫을 정도

등록 2022.05.28 11:57: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2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연가' 리허설 현장. 2022.05.28.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트로트가수 송가인의  '2022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연가(戀歌)' 공연 리허설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28일 "송가인이 이번 콘서트를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연습에 매진했다. 리허설도 이틀 연속 7시간 넘게 진행하는 투혼을 발휘했다"며 "리허설 현장에서 송가인의 노래 소리가 스피커를 뚫고 나올 정도였다"고 했다.

송가인은 이날 오후 5시 연가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에서 팬들을 만난다. 특히 오는 29일 열리는 서울 콘서트에는 신곡 '비 내리는 금강산' 가사 속 주인공인 이산가족들을 특별손님으로 초대했다.

'비 내리는 금강산'은 지난 달 발매한 정규 3집 '연가'의 타이틀곡으로 국민가요 '동백아가씨'의 작곡가 고(故) 백영호의 미발표 유작이다. 이산가족과 실향민의 애환을 담은 노랫말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송가인은 29일 공연에서 이산가족과 남북이산가족협회의 류재복 회장 등을 만나고, 노래 선물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송가인의 전국 투어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6월4일 대구 엑스코, 6월11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야외공연장, 7월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등 전국에서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