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국무조정실장도 윤핵관 뜻대로…역시 한덕수는 식물"

등록 2022.05.28 15:43:30수정 2022.05.28 15:57: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덕수 발탁' 윤종원 국조실장 고사 비판
"국조실장 천거도 못하는 책임총리도 있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05.27.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국무조정실장 직을 고사한 데 대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협치카드 아니라 의전총리, 식물총리였다"고 꼬집었다.

오기형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지난 24일 윤 행장의 국조실장 내정설이 보도된 지 4일 만에 결국 실세 윤핵관의 뜻대로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대변인은 "국무조정실장은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핵심적인 자리인데도 총리의 적극적인 보증은 '고집을 피운다'는 실세 윤핵관의 힐난에 곧바로 부도 처리됐다"며 "국무조정실장 천거조차 못하는 책임총리가 어디 있느냐. 한덕수 총리는 의전총리, 식물총리임이 분명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한덕수 총리를 '협치카드'라며 내세웠는데, 아무런 권한 없는 식물총리를 협치 카드로 내세운 것인가"라며 "식물총리를 파트너로 삼아 무엇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인지 윤 대통령은 답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하는 척만 하며 야당에 책임 떠넘기기나 하려면 아예 협치라는 말도 꺼내지도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불발 후 윤 대통령이 국회의 비협조를 탓한 일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윤 행장을 국무조정실장으로 추천했지만, 이른바 '윤핵관'으로 불리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반기를 들며 당정 간에 힘겨루기가 펼쳐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