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월드컵 4강 이끈 히딩크 감독, 한일월드컵 20주년 맞아 방한

등록 2022.05.28 16:21: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76·네덜란드) 감독이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한국을 찾았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히딩크 감독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해 인사하고 있다. 2022.05.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의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76·네덜란드) 감독이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한국을 찾았다.

히딩크 감독은 28일 오후 여자친구 엘리자베스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마스크를 벗고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취재진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을 반겼다. 한일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의 통역을 맡았던 전한진 협회 사무총장이 공항을 찾아 반갑게 맞았다.

히딩크 감독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는 등 익살스러운 장난도 치며 건강한 모습이었다.

히딩크 감독이 한국을 찾은 건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서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히딩크 감독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여자친구 엘리자베스와 입국해 전한진 대한축구협회 사무총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2.05.28. xconfind@newsis.com

협회는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 한일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해 '2022 KFA 풋볼 페스티벌' 주간으로 지정해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히딩크 감독은 29일 한일월드컵 당시 멤버, 관계자들과 비공개 만찬을 시작으로 바쁜 일정을 보낼 예정이다.

다음달 2일 월드컵 20주년 기념오찬을 갖고, 이날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브라질의 A매치 평가전을 관전한다.

3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 리셉션 홀에서 열리는 '지도자 콘퍼런스'에 참석한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히딩크 감독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며 장난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5.28. xconfind@newsis.com

5일 오후 3시부터는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열리는 한일월드컵 멤버들과 골든에이지 14세 이하(U-14) 대표 선수들의 '레전드 매치'를 지휘한다.

8대8 경기로 진행되며, 히딩크 감독은 20년 전, 제자들 팀에서 지휘봉을 잡는다.

정해성 코치가 2002년처럼 코치로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고,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이천수 등이 출전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