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 '김포공항 이전' 비판 이준석에 "구역질 난다"

등록 2022.05.28 16:59:23수정 2022.05.28 18:58: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부대개발 꿈 짓밟아…무식하면 용감" 맹비난
대선때 신중론 부딪힌 파급 큰 공약…내부 반발
오영훈 "이재명 정책 발표 단계일 뿐…난 반대"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김포시 고촌읍 아라 김포여객터미널 아라마린센터 앞 수변광장에서 열린 김포공항 이전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에서 정책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5.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측은 28일 자신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비판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무식하면 용감", "구역질 난다"며 원색 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나 지난 대선때도 서울 지역 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혀 고심 끝에 접었을 정도로 전국적 파장이 만만치 않은 공약을 사전 조율 없이 섣불리 꺼내들었다가 당내에서마저 반발이 터져나오며 곤혹스런 상황에 처하는 모습이다.

이재명 인천 계양을 후보 선거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준석 대표는 이재명 후보의 김포공항 공약은 망언'이라며 수도권 서부대개발을 꿈꾸는 국민의 바람을 짓밟았다"며 "선무당이 사람 잡고, 빈 수레가 요란하며,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앞서 이준석 대표가 계양을 지역인 계산2동에서 사전투표를 한 후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 "완전한 망언"이라며 "제주도민들도 제주관광을 거의 말살하려고 하는 이런 섣부른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꼭 심판해주기를 기대하겠다"고 고 말하자, 이를 정조준한 것이다.

이재명 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 27일 김포 아라뱃길 수변문화광장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김포공항을 인천국제공항으로 이전·통합한 후  인천 계양-서울 강서-경기 김포 등 수도권 서부를 대대적으로 개발하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가 주장하는 것은 교통정책의 ABC도 모르는 낯 뜨거운 주장"이라며 "김포공항 이전은 수도권 서부대개발과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사업이다. 얄팍한 '표 계산'으로 완수할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무책임한 여당대표의 언행 앞에 국민 여러분의 실망과 한숨만 늘어간다. 거짓투성이 선동으로 세상을 혼란스럽게 만들어놓고, '아니면 말고' 식의 이준석식 비방이 구역질 난다"며 "민심이 간절히 바라는 정치에 답하기는커녕, 분열과 갈등의 네거티브 전에만 몰두한다면 이 대표는 결국 자멸하게 될 것임을 엄중하게 경고하는 바"라고 했다.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계양을에서 사전투표를 한 이 대표에 대해 "성상납 의혹을 제기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가 국민 앞에 떳떳하게 나설 수 있는 자격이 있는지 의아하다"며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어물쩍 넘기려는 것이 아니라면 분명히 답해야 한다. 국민의힘이 결자해지할 방법은 엄정한 조사와 징계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오전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부인 박선희씨와 함께 제주시 아라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2022.05.27. woo1223@newsis.com



그러나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놓고 같은 당 내부에서도 파열음이 나온다.

민주당 오영훈 제주지사 후보와 송재호·위성곤 의원은 이날 제주 선거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어제와 오늘은 수도권 지역 후보의 정책 발표 단계에 불과한 김포공항 이전 발언과 관련해 악의적인 프레임 씌우기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힘에서 김포공항 이전시 제주관광산업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주장을 반박하려는 취지이나, 이재명 위원장의 공약에 대해 '정책 발표 단계'라고 축소하는 등 불편한 기색이 드러난 셈이다.

오 후보는 회견 후 질의응답에서도 "언론 보도를 통해 내용을 알게 됐다"며 "(대선 때) 논의과정에서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당 공약에 넣지 않기로 한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재명 캠프 또는 송영길 캠프에서 자기가 소속된 선거구에 대한 정책발표는 할 수 있다"면서도 "만에 하나 정책으로 채택되려면 민주당 정책으로 집약되어야 하는데 그럴 경우 제주도당과 뿐만 아니라 다른 시도당, 당 정책위원회하고도 상의가 이뤄지는 민주당의 정책 결정의 절차적 단계를 밟아서 최종 결정되야 한다. 어제 이야기는 그냥 이재명 후보의 계양구든 서울시든 그 단계에서 나온 정책구상 단계라고 보면 된다"고 쐐기를 박았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김포공항 이전 공약으로 자당 내에서도 비판을 받자 그냥 아무막말이나 하고 있다"며 "'이준석식 아니면 말고' 같은 엉뚱한 소리 하지 말고 그러면 공개적으로 토론해보자"며 이재명 위원장에게 무제한 토론을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