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정관박물관, 단오 맞아 부채만들기 체험 교육

등록 2022.05.29 07:42: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 3일, 4일 양일간 어린이 관람객 대상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 정관박물관은 오는 6월 3일과 4일 양일간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비대면 체험교육 ‘건강한 준비, 단오’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단오(음력 5월 5일, 양력 6월 3일)를 맞아 정관박물관을 찾은 어린이 관람객들에게 단오의 의미와 전통풍습을 즐겁게 배워볼 수 있는 공예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단오에는 예부터 ‘단오선’이라는 부채를 선물로 주고받는 풍습이 있었다. 교육 참가자들에게는 이러한 전통풍습을 가정에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체험꾸러미가 제공되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 전통부채 중 햇볕을 가리는 용도의 부채인 ‘윤선’에 고대의 문양을 붓펜으로 그려보며 나만의 부채를 만들어 볼 수 있다.

참가 신청은 6월 3일과 4일 정관박물관을 방문한 어린이 관람객을 대상으로 박물관 1층 로비에서 가능하며, 1일 50명씩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정관박물관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