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배우 김영배, 20년 열애 끝 결혼…아내 얼굴 첫 공개

등록 2022.05.29 10:33:18수정 2022.05.29 13:33: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영배. 2022.05.29. (사진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MBC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 '서울의 달'의 씬스틸러 김영배가 20년 연애를 청산하고 결혼한 아내를 최초 공개한다.

29일 오후 9시10분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1980~90년대 화제의 드라마 속 명품 조연으로 활약한 배우 김영배가 출연한다. 1983년 KBS 1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그는 드라마 '서울의 달'에서 새끼 제비라는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인기에 힘입어 노래 '남자답게 사는 법'을 발매해 가수로서도 활동했다.

하지만 김영배는 IMF를 맞으면서 앨범 제작에 뛰어들었던 레코드 회사가 부도나 하루아침에 빚더미에 내려앉는 시련을 겪어야 했다.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현실에 부딪혀 방송활동마저 중단해 많은 이들이 그의 소식을 궁금해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배는 생애 첫 깜짝 프러포즈 이벤트를 준비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프러포즈의 주인공은 '20년째 연애 중'인 그의 아내였다. 김영배는 "오랜 공백 기간을 가지며 방황하던 시절 옆을 지켜준 사람"이라며 "항상 설레는 애인 관계로, 죽을 때까지 멋있게 살자는 의미에서 결혼하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건강이 좋지 않은 아내를 위해 예쁜 결혼식을 올리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며 "20년 세월 동안 좋았던 기억이 많았던 것 같다. 그게 가능했었던 건 (당신이) 나에게 모든 걸 받쳐주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요즘에서야 느꼈다"고 아내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새신랑 김영배의 가슴 설레는 결혼식 현장과 베일 속 감춰진 아내의 모습도 최초로 공개한다.

또 김영배는 비슷한 시기에 데뷔해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에 함께 출연한 절친한 동료 차주옥, '서울의 달'에서 함께한 배우 송경철과 화기애애한 만남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