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ISU, 최민정 '위대한 재기의 장면' 톱5 선정

등록 2022.05.29 12:0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상 극복하고 다시 최고의 자리로 우뚝"

associate_pic

[베이징(중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가 17일 중국 베이징 메달 플라자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500m 메달 세리머니에서 금메달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2.02.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최민정(24·성남시청)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선정한 2021~2022시즌 '위대한 재기의 장면' 톱5에 올랐다.

ISU는 2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피겨 등 빙상 종목에서 각각 올 시즌 시련을 딛고 성공한 5가지 장면을 소개했다.

최민정은 쇼트트랙 부문에서 4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ISU는 "최민정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2관왕을 차지해 세계 최고의 쇼트트랙 선수로 올라섰지만, 올해 부상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 성적이 좋지 못했다. 하지만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고, 1000m 은메달, 계주 은메달 등 메달 3개를 수확해 다시 최로고 우뚝 섰다. 지난달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4관왕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최민정은 부상 외에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도중 대표팀 라이벌 심석희의 고의충돌 의혹이 제기되면서 심적으로 큰 고통을 받기도 했다.

ISU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가져간 중국대표팀, 베이징 대회 남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건 사오앙 류(헝가리), 만 38세에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5000m 계주 금메달의 주역이 된 캐나다 샤를 아믈랭, 베이징올림픽에서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을 획득한 네덜란드 여자 대표팀을 최민정과 함께 가장 좋았던 5개의 사례로 선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