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金 여사 봉하 수행 코바나 전직 직원…현재는 무관"

등록 2022.06.15 15:33:58수정 2022.06.15 15:42: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른 대통령 때도 오래·편히 일한 분들 함께해"
"사적 인연으로 채용했다는 말은 어폐가 있어"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1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김해 봉하마을 방문 수행원 중 일부가 코바나콘텐츠에서 일했던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 13일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때 김 여사의 지인인 김모 교수가 동행하고 대통령실 직원 3명이 수행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봉하마을) 사진을 보면 4명의 여성이 등장한다. 한 명은 김 교수, 나머지 3명은 대통령실 직원"이라며 "직원 중 한 명은 다른 일을 했었고, 나머지 두 명 중 한 명은 코바나콘텐츠에서 잠깐 근무를 했다. 또 다른 한 명도 역시 그쪽(코바나콘텐츠)에서 일을 도왔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들은 모두 전직 직원으로 현재는 코바나콘텐츠하고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이들(전직 코바나콘텐츠 직원)이 왜 대통령실에서 일했느냐를 설명하자면, 지금의 대통령뿐만 아니라 다른 대통령의 경우에도 가까이 일하는 분들은 원래 오래 일했던, 편히 일했던 분들이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사적인 인연으로 채용했다는 건 어폐가 있다"고도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여사와 함께 봉하마을을 방문했던 김 교수에 대해 "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랜 부산 친구"라며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대 좋아하시는 빵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부산에서 그런 것을 잘하는 집을 (김 여사 지인이) 안내해준 거 같다. 그래서 들을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