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성민 "동생 최예나, 호스로 영양분 공급 받을 정도로 아팠었다" 눈물

등록 2022.06.22 11:42: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호적메이트' 영상 캡처 . 2022.06.22. (사진= M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배우 최성민이 동생이자 가수인 최예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TV 예능물 '호적메이트'에서는 최성민·최예나 남매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아이돌 그룹 '남녀공학'으로 데뷔한 최성민은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이다. 최예나 역시 걸그룹 아이즈원으로 데뷔해 현재는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이다. 최예나는 "물질적인 것을 맡고 있다"며 자신이 마련한 집에서 오빠와 1년 전부터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다정한 남매의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성민은 아침부터 게임하는 최예나에게 잔소리를 하면서도 동생의 방정리를 해줬고 숨바꼭질을 하면서 장난을 치는 등 사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호적메이트' 영상 캡처 . 2022.06.22. (사진= M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최예나는 "어릴 때부터 오빠와 붙어 다녔다. 티격태격하긴 했지만 크게 싸우진 않았다. 내가 너무 아팠어서 오빠가 많이 봐줬다"고 밝혔다. 이에 최성민은 "예나가 네 살 때 너무 많이 아팠었다. 죽느냐 사느냐 하는 고비였다. 그런 것들이 계기가 돼서 동생을 좀 더 아끼게 되고 지키게 됐다"고 말했다.

최예나가 아팠던 4세 때로 돌아간다면 무엇을 해주고 싶냐고 묻자 최성민은 "동생이 음식을 먹을 수 없었다. 목에 호스를 연결해서 그곳을 통해 영양분을 공급 받았다. 근데 병원에 음식 냄새가 나면 그 냄새 때문에 힘들어했다. 그때로 돌아간다면 먹고 싶은 거 먹게 해주고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

최예나 역시 "지금으로서는 엄마, 아빠 역할까지 다 해주는 오빠한테 너무 고맙다. 오빠가 좋은 자리를 잡고 좋은 결과를 내면 내가 집안일 다 하고 오빠한테 용돈도 받고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최성민은 "난 네가 잘 되는 것만 봐도 좋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 기대고 의지할 수 있는 동생이 있는 게 너무 자랑스럽다"고 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