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남대, 선진국형 사회공헌 인재 양성…사회공헌과 봉사 신설

등록 2022.06.25 07:59: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영남대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경산=뉴시스] 박준 기자 = 영남대학교가 선진국형 사회공헌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영남대는 '인류사회 번영에 공헌하는 창의혁신대학'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선진국이 된 한국 발전을 견인하는 품격 있는 인재, 인류 사회에 공헌하는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영남대는 올해 필수 교양 교과목으로 사회공헌과 봉사를 신설했다.

이 강좌는 개개인이 지구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공동체의식과 세계시민으로서의 기본 소양 함양을 위해 개설됐다.

영남대가 추구하는 인류사회에 공헌하는 인재 양성에 밑바탕이 될 인성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올해 1학기에는 총 25개 분반이 개설돼 2300여명이 수강했다.

 영남대는 지난 5월부터 이 강좌 수강생들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사회공헌 독후감상문과 사회공헌과 봉사 우수 사례 공모전을 시행했다.

사회공헌 독후감상문 부문에서는 영남대가 사회공헌 관련 추천도서로 선정한 '바위에 뿌리내린 소나무'에 대한 독후감상문을 공모했다.

'바위에 뿌리내린 소나무'는 영남대 동문으로서 나눔의 삶을 평생 실천한 기업인 이종우 ㈜한국호머 회장의 삶을 담아 지난해 출간한 자서전이다.

'사회공헌과 봉사 우수 사례' 부문에서는 학생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봉사 활동을 기획하고 활동한 사례를 공모했다.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해봄으로써 봉사활동에 대해 관심을 갖고 사회공헌 활동이 자발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도록 독려하기 위해서다.

최외출 총장은 "사회는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으며 대학은 변화하는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며 "영남대는 인류사회에 공헌하는 인재 양성을 위한 길을 제시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공헌과 봉사 교과목을 통해 이론적 지식을 바탕으로 내 주변에서 시작할 수 있는 작은 봉사활동을 스스로 실천해보면서 나눔, 봉사, 창조 정신과 글로벌 리더로서의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