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인사번복' 논란속 행안장관 간담회…압박 올라가나

등록 2022.06.26 06:01:00수정 2022.06.26 10: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8일 정부서울청사서 출입기자단 간담회
'인사 논란' 고리로 제도 개선 압박 가능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조지아 트리빌시 윈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UNDP·ACSH 주최 공공부문 디지털 전환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2022.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오는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종 현안에 입장을 밝힌다. 경찰 반발 속 제도 개선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경찰 고위직 인사 번복 사태 등을 언급하며 압박 수위를 높일지 관심이다.

26일 행안부 등에 따르면 이 장관은 오는 28일 오후 2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진행한다. 경찰제도개선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방안'과 경찰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한 입장을 소상히 밝힐 예정이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달 13일 취임식을 열고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장관 역할을 한 기간은 한 달여 남짓이지만 행안부를 바라보는 안팎의 시선은 어느 때보다 뜨겁다.

이 장관 취임과 동시에 구성된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결과물은 경찰 안팎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는 상태다. 앞서 자문위는 지난 21일 행안부 내 경찰 관련 지원조직 신설, 지휘 규칙 제정, 인사제청권 실질화 등 행안부의 경찰 통제를 강화하는 방향의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 내용은 '31년 만의 경찰국 부활', '역사 흐름 역행' 등 비판적 평가와 함께 경찰 내부의 거센 반발로 이어졌다. 논란이 격화할 당시 이 장관은 국외 출장 중이었는데, 귀국 후에도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도 현재 진행형이다. 윤석열 대통령에 의해 '국기문란'으로 규정된 이 사안은 당초 행안부와 경찰청의 책임공방이 이어지다 윤 대통령이 경찰 책임을 강조하고 나선 상태다.

경찰 제도 개선에 거세게 반발하던 경찰 내부에서는 인사 번복 논란이 커지자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읽힌다. 경찰청장은 자문위의 권고안 발표 이후 이 장관 면담을 요청했지만, 일정 등을 이유로 성사되지 않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이들 현안과 관련한 질의와 이 장관의 답변이 주를 이룰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번복된 치안감 인사 사태를 고리로 경찰 관련 지원 조직 설치, 인사·징계권 강화 등 권고안이 다루고 있는 제도 개선 필요성이 강조될 수 있다.

이 장관이 추가 조사 필요성을 언급했던 만큼 후속 조치 등이 언급되며 경찰 압박 수위가 올라갈 가능성도 있다. 행안부 한 관계자는 "행안부가 아니더라도 어떤 식으로든 경위 확인이 필요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